구리시 갈매지구 교통난 해소 위해 버스 노선 신설-증차 운행 확정

갈매지구 ‘광역교통 보완대책’ 협의 결과

 

 

(뉴스폼) 구리시는 갈매지구 입주 이후에도 계속됐던 주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오는 2월 26일부터 갈매지구 시내버스 1개 노선(79번)을 신설하고 기존 일부 노선(78번, 680번)의 운행 차량을 증차해서 운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시내버스 신설과 증차를 통해 조금이나마 대중교통에 대한 불편 사항을 해소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 2022년 10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에 의해 구리 갈매지구가 광역교통개선 집중관리지구 중 하나로 선정된 이후, 구리시·대광위·경기도·서울시·남양주시·LH 간 지속적인 협의 끝에 2023년 4월 노선 신설(680번, 79번)과 증차(78번)가 확정됐고, 지난해 12월 680번 노선의 운행 개시와 78번 노선의 증차를 시행한 바 있다.

 

‘79번’의 노선은 갈매역을 출발해 8호선 개통 예정인 별내역과 다산역 및 현대아울렛을 경유한 뒤 도농고까지 운행하는 노선이다. 인근 택지지구 간 거리는 가까웠지만 버스가 없어 불편했던 주민들의 이용 수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보인다.

 

‘680번’은 갈매역을 기점으로 별내역(경춘선), 신내역(6호선), 망우역(경의중앙선), 용마산역(7호선), 군자역(5호선) 등을 경유하는 시내버스로, 3대가 증차된다.

 

또한 갈매지구를 출발해 광나루역(5호선)을 경유하고 강변역(2호선)을 잇는 ‘78번’노선은 2대가 증차되어 출·퇴근 시간대 높은 혼잡도를 해소하고, 배차간격이 단축되어 갈매동 주민들의 교통편의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앞으로도 관련 기관 및 운수업체 등과 협의하여 갈매동뿐만 아니라 구리시 전역의 수요에 맞춰 교통 편의를 증대시킬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