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하는 인사

이강석 전 남양주시 부시장

인사가 만사라고 한다. 어느 조직이나 인사는 중요하다. 필요한 인재를 제대로 쓰는 일도 중요하지만 필요한 시기에 자리바꿈을 하는 일 또한 조직의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는 일이며 필요한 일이다. 그런데 가정에서는 인사가 없다. 부모 자식은 태어날 때 이미 자리가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할아버지, 할머니도 함께 살아도, 따로 살아도, 돌아가셔도 그 위치와 호칭은 변하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자리를 바꾸는 인사는 필요하지 않다. 잠에서 깨고 학교와 직장을 가고, 다시 하교하거나 퇴근해서 만나면 나누는 인사가 필요한 것이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많은 인사를 한다. 아내는 출근하는 남편에게 '다녀오세요'라는 인사를 한다. 또는 '일찍 오세요'라는 인사도 할 것이다. 오후에 가족모임이 있거나 부부파티가 있어서 일찍 오라는 것이 아니고 그냥 인사말로서 하는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다. '열심히 일하세요'가 어떨까 한다. 학생들은 '학교에 다녀오겠습니다'라고 인사를 할 것이다. 사실 학교에서 돌아오면 또 인사를 할 것이므로 '학교에 가겠습니다'라고 보고하는 인사를 하면 될 것이다. '학교에 잘 다녀왔습니다'라는 인사와 연결되도록 하기 위해서도 그렇다. 그런데 부모와 자녀들이 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