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병 김세연 예비후보 영동시장 방문... 상인들 "바닥 민심 아는 진짜 동네일꾼 필요"

이혜련 전 시의원의 방문규 전 산자부 장관 지지선언과 김용남 전 의원의 탈당으로 국민의힘 총선구도 1대1 전환

[뉴스폼] 최근 이혜련 전 시의원의 방문규 전 산자부 장관 지지선언과 김용남 전 의원의 탈당으로 국민의힘 당내 팔달구 총선구도가 1대1로 전환된 가운데 김세연 예비후보가 14일 오후 영동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만났다. 김 예비후보는 1번 공약이 경제분야일만큼 "소상공인의 희망이 되겠다"며 소상공인 활성화를 위한 제도 마련과 미래 먹거리 산업 전환센터 건립 등의 구상을 밝힌바 있다. 이날 영동시장에서 김세연 예비후보는 상인들과 일일이 만나 악수하면서 주변 주차 불편 문제 등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장을 보러온 한 시민은 "이번에는 뺏기지 말고 국민의힘이 좀 잘해라"며 "팔달지역 정체성을 되찾았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추운 날씨에도 삼삼오오 모여앉은 상인들은 "누가 내려온다고 하는데 그건 아닌 것 같다. 지역 출신이라는 이유로 지역을 모르는 사람이 어떻게 지역을 위해서 일할 수 있겠냐"고 지적한 뒤 "예산, 사업 가져다 주는 국회의원들은 이미 많았다. 이제는 소외된 시민과 바닥 민심을 헤아릴 수 있는 진짜 동네 일꾼이 필요하다"고 응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