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당수 문화재 768점 발굴 "주택개발 원안대로"

-청동숟가락, 청동합, 청동거울 등 금속류가 47점
-반월형석도, 석촉, 석부, 갓끈장식 등 옥석유리류가 73점
-무문토기, 청자, 백자 등 토도류 648점... 市, 공고 게시

 

 

[뉴스폼] 공공주택지구인 수원시 권선구 당수동 322-1번지 일원에서 매장문화재가 발굴돼 2020년 4월부터 문화재발굴 조사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보통 문화재 발굴은 조사 결과에 따라 지구계획 변경까지 이어질 수 있다. 이번 공고에 포함된 발굴 매장문화재는 청동기와 고려, 조선시대 유물이 대다수다.

 

수원 당수 공공주택개발 부지에서 문화재가 대규모로 발굴돼 3년 가까이 조사가 진행됐으나 발굴 및 보존을 맡은 문화재연구원은 "유적 보존 필요성은 없다. 기록 조사로 남겨 놓기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이에 따라 수원 당수동 322-1번지 일원 공공주택개발사업은 원안대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3년 간 조사 진행 700여점의 대규모 유적 발굴 불구

"보존 필요성 없다. 기록 조사로 남겨 놓기로 결정"

 

7월 24일 수원시 홈페이지에 게재된 수원시보 제4143호에는 수원시 발굴매장문화재 공고가 게시됐다.

 

이날 게시된 ‘수원시 발굴매장문화재 공고’에 따르면 지난 2020년 경기도 수원 당수 공공주택지구 내 유적에서 청동숟가락 등 752건 768점의 매장문화재가 발굴됐다.

 

해당 사업지는 수원시 권선구 당수동 322-1번지 일원으로 (재)성림문화재연구원이 조사와 보관을 맡았으며 조사는 2020년 4월 13일부터 2022년 12월 2일까지 이뤄졌다.

 

공고문은 ‘소유권 주장자는 90일 이내에 당해 문화재의 소유자임을 증명하는 정당한 근거를 제시해달라’는 내용이다.

 

출토유물 목록을 보면 청동숟가락, 청동합, 청동거울 등 금속류가 31건 47점, 반월형석도, 석촉, 석부, 갓끈장식 등 옥석유리류가 73건 73점, 무문토기, 청자, 백자 등 토도류가 648건 648점이다.

 

2022년 6월 LH가 고양창릉 공공주택지구 문화재 발굴 조사 용역 발주 때 밝힌 문화재 발굴조사의 목적은 “매장문화재의 명확한 성격, 범위, 내용, 중요성 등을 조사해 개발사업으로 인해 훼손될 가능성이 있는 문화유적 보존대책 수립을 위한 합리적인 처리방안을 도출하기 위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발굴매장문화재 공고 건에 대해 소관 부서인 수원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이번 발굴매장문화재 공고는 2020년 4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이뤄진 조사에 대한 내용"이라며 "(재)성림문화재연구원으로부터 유적지 보존 필요성이나 보존대책 수립 등이 필요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 결과를 전달 받았다"고 설명했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김영준 기자

편집기자 20년 / 경인일보 전 편집부장 / 한국편집상 2회 수상 / 이달의 편집상 6회 수상 / 대구신문 근무 / 대구일보 근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