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rts] 월드서프리그 최초 인공파도 서핑대회

시흥 WSL 코리아오픈 국제서핑대회

 

 

[뉴스폼] 시흥시 거북섬 웨이브파크에서 17일 ‘2023 WSL 시흥 코리아오픈 국제서핑대회’가 개막했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스웨덴, 영국, 일본, 프랑스 등 총 11개국 140명(선수 118명, 운영진 22명)이 참가한 이번 월드서프리그(World Surf League, WSL) 대회는 1976년 출범 이후 세계 각국에서 180회 이상 열렸으나, 국내에서는 이번 처음이다.

 

‘2023 WSL 시흥 코리아오픈 국제서핑대회’는 3단계로 구분되는 퀄리파잉 시리즈(QS) 1000, 3000, 5000 중 3000포인트 대회로, 2020 도쿄 올림픽에 이어 2024 파리 올림픽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서핑 종목의 출전을 위한 포인트를 획득할 수 있다.

 

특히 이번 대회는 시흥시가 대회 유치에 성공해 국내에서는 처음 열리는 데다 월드서프리그 최초로 인공 파도풀에서 열리는 대회로 큰 관심을 받았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김영준 기자

편집기자 20년 / 경인일보 전 편집부장 / 한국편집상 2회 수상 / 이달의 편집상 6회 수상 / 대구신문 근무 / 대구일보 근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