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병 김세연 예비후보 “아이를 이곳에서 키우고 활동해본 사람이 필요”

‘수원팔달을 사랑하는 김세연’ 피켓 들고 매교역서 출근길 인사

 

 

[뉴스폼] 김세연 제22대 국회의원 수원시병(팔달) 예비후보는 22일 영하 10도의 추운 날씨 속에서 팔달구 소재 매교역에서 시민들과 출근길 인사를 나눴다.

 

팔달에서 아이를 키우며 소중한 아이들을 위한 공교육 활성화 모임에도 참여하고 있는 김 예비후보는 '수원팔달을 사랑하는 김세연'이라는 피켓을 들고 출근길 주민들에게 인사했다.

 

김 예비후보는 "교통과 교육은 단순 공약이 아닌 불편한 점이나 개선돼야 할 점을 현장에서 느껴봐야 안다"며 "지금 팔달에는 이 곳에서 아이를 키우고 직접 출퇴근하면서 살아본 지역인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출근 중이던 일부 주민들은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감기조심하고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응원한다"며 따뜻한 말을 건네기도 했다.

 

김 예비후보는 사단법인 한국선진교통문화연합회 이사장과 국민의힘 경기도당 선진교통문화위원장을 맡고 있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김영준 기자

편집기자 20년 / 경인일보 전 편집부장 / 한국편집상 2회 수상 / 이달의 편집상 6회 수상 / 대구신문 근무 / 대구일보 근무


배너

배너